“北, 핵실험 언제든지 가능…당장 징후 없어”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19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 “여러 곳의 핵실험 장소가 있고 공사도 진행 중이므로 핵실험은 언제든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업무보고에서 “현재 핵실험 징후는 포착된 것이 없다. 당장 실현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보위 소속 의원들이 전했다.


그는 다만 “지금 북한이 대화전략을 쓰고 있지만 국면 전환을 위해 핵이나 미사일 등 군사적 행동을 통해 대남압박을 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원 원장은 북한 영변 핵시설과 관련 “열악한 것으로 보지만 정확히 어떤 부분이 약한지는 확인할 수 없다”며, 다만 “안전성에 대해서는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의 중국 방문 시기에 대해서는 “중국 대표들이 방북했을 때 ‘새 지도부가 중국 지도부와 교감하는 것이 좋겠다’고 초청한 만큼 특별한 움직임이 없어 예측하기 어렵지만 언젠가 이뤄지지 않겠냐”고 답했다. 이어 “중국 수뇌부의 일정을 고려한 협조 등에 대해 입수된 첩보는 없다”고 덧붙였다.


원 원장은 김정은의 방중 경로에 대해 “비행기로 갈지, 열차로 갈지는 가봐야 하지 않겠느냐”면서도 “김정은도 비행기로 가는 것을 원하지 않겠느냐”고 보고했다.


그는 “김정은 후계체제 속도조절 배경은 김정일의 건강이 극도로 악화되지 않았고 김정은도 뚜렷한 공적을 세우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원 원장은 정상회담에 대해 “이벤트성 회담은 안한다. 그래서 쉽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남북대화 재개의 전제 조건으로 공식적 사과 외에 다른 방법이 가능하냐”는 한 야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진정성을 확인하는 수준의 모색을 포함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원장의 발언은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선(先)사과를 요구해 왔던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었다.


그는 그러나  “남북대화의 전제조건이 탄력적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는 민주당 한 의원의 발언에 “‘사과의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선(先)사과 요구’라는 현 대북정책의 원칙이 바뀐 것이 아니다”며 수습에 나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