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성공은 先軍 기념비적 창조물”

북한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천출명장을 모시여 빛나는 조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실험을 언급, 선군(先軍)정치의 정당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최근 남북 군사실무회담 결렬과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한·미의 안보리 협의 논란, 동창리 미사일 기지 완공 등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급박해지는 와중에 신문이 선군을 강조하고 나서 주목된다.


신문은 이날 기사에서 “군사는 국사중의 국사이며 총대중시, 군사중시사상은 사회주의를 지키고 성과적으로 건설 하기위한 위대한 사상”이라며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1호’, ‘광명성 2호’의 성과적 발사, 지하 핵시험 성공은 선군시대의 기념비적 창조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년간 적들의 악날한 침략책동속에서도 조국의 방어선이 철벽으로 다져지고 있는 것은 총대중시, 군사중시사상이 구현된 우리당의 선군정치의 빛나는 결실이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인민군대를 찾고 찾으신 장군님의 선군길은 조국을 수호한 애국의 길이였으며 위대한 승리의 길이였다”며 “이 땅에 수령결사옹위, 결사관철의 함성이 세차게 울러 퍼지게 한 혁명적 군인정신이 바로 그 길에서 창조되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신문은 “우리의 선군정치의 위력으로 제국주의자들의 반공화국, 반사회주의책동을 걸음마다 짓부시고 조국과 혁명을 보위했다”며 “사회주의조선의 존엄과 권위를 세계에 높이 떨치게 되었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끝으로 “주체조선의 존엄을 온 세상에 떨쳐주신 수령님 그대로이신 김정일 동지를 높이모시여 내나라 내조국은 반드시 사회주의 강성대국에 빛을 뿌릴 것이다”며 “‘나에게서 그 어떤 변화를 바라지 말라’, 어버이수령님께서 총대로 개척하신 조선혁명을 총대로 기어이 완성하는 것은, 장군님의 철석같은 신념이고 의지이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