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불구, 대북 억제력 변화없다”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은 11일 “북한의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인 대북 억제력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벨 사령관은 이날 주한미군 장병과 가족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한미동맹은 북한의 침략을 억제하고 억제 실패시 단호하게 격퇴할 수 있는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은 중대한 진전이지만 불안해 할 이유는 없다”며 “미군은 핵은 물론 생화학 위협에 맞설 충분한 훈련이 돼있다”고 강조했다.

벨 사령관은 북한에서 발생한 인공폭파가 핵실험에 의한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핵실험일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며 “과학자들과 전문가들이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 위해 분석중이다. 앞으로 수일 내에 상세한 정보가 보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상기했다.

벨 사령관은 “(북한의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일상적인 작전을 수행하고 있고 적절한 수준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며 “현 상황에서 이런 접근법을 변경할 이유가 없다 ”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에도 부대 방호태세(Force Protection Condition)를 기존 ‘브라보’(Bravo)로 유지하고 있다.

주한미군의 부대 방호태세는 주로 테러에 대비한 것으로 평상시 등급인 ‘알파’에 이어 브라보→찰리→델타 등 총 4단계로 구성돼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