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발표 후 경제회의 개최

북한 정부인 내각은 지난 9일 핵실험 실시 사실 발표 후 전체회의를 열어 내년의 경제회복을 위한 국내 경제상황을 논의한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중국 신화통신은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 2일자를 인용, 내각이 이날 회의에서 “전력, 석탄, 금속 공업의 생산 및 올해 추수 등의 문제를 토론했다”고 보도했다.

민주주선은 북한 경제에 관한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지는 않은채 “내각이 각 경제부문에 올해의 임무를 확실하게 완수하고 특히 전력, 석탄, 금속 공업의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려 내년의 경제가 새로운 활기를 띨 수 있게 준비를 잘 하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내각은 또 각 부문이 책임을 지고 전력, 석탄, 금속 공업의 생산에 필요한 자금과 물자를 공급하고 전력 사용 절약과 폐철 회수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기술 및 설비 관리를 강화해 경제효익을 높이도록 요구했다.

내각은 이밖에 각 부문이 추수에 필요한 전력과 연료, 포장재료 및 농촌 상품의 공급을 보장하고, 충분한 자금을 준비해 국가가 더 많은 식량을 비축할 수 있도록 확보할 것을 요구했다.

북한 내각의 이번 전체회의는 핵실험 발표 직후에 열렸다는 점에서 핵실험이 북한 경제에 미칠 영향 등에 관한 논의도 있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북한에서는 지난 7월의 태풍으로 20만㏊ 농지가 피해를 보아 10만t 이상의 곡식을 추수할 수 없게 되고 가옥 등 수만채의 건물이 파손됐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