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민주당이 더 분노 “서거 상황에……”

정치권은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기간 도중 강행된 북한의 2차 핵실험에 일제히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 소식이 전해진 직후 각 당이 일제히 규탄 논평을 발표한 가운데 지금까지 북한에 대한 직접적 비판을 자제해 왔던 민주당의 분노가 더 크게 터져나왔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남북대화와 한반도 평화에 많은 노력을 해 오신 노무현 대통령의 국민장 기간에 이루어진 북한의 핵실험에 깊은 유감을 전한다”며 “한반도의 긴장을 더욱 높인 이번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민주당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참여정부에서 외교부 장관을 지냈던 이날 송민순 의원도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노 대통령의 상중에 핵실험을 하는 것은 가당치도 않고 통탄할 일”이라며 “노 대통령은 재임시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그렇게 노력했는데, 북한은 이런 염원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도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북한의 벼랑끝 전술이 극에 달한 것”이라며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것으로 북한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온 국민이 애도하는 국민장 기간에 한반도 평화에 불을 끼얹는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짓”이라며 “국제사회는 물론 대한민국도 북한의 핵실험을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이 외에도 “이명박 정부는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강행하겠다는 협박을 했음에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는다”며 “현 정부에 위기대처능력이 없음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고 지적했다.

진보신당도 이날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대해 “북한의 이번 2차 핵실험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매우 심각한 행위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전직 대통령 서거로 사실상 국상 중에 있는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한편, 각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일제히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2차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정확한 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향후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