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가능성 논평할 게 없다”

정부 당국자는 23일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 보도와 관련, “한미 양국 정부간에 긴밀한 정보공유를 바탕으로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현재로선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특별히 논평할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미 측으로부터 정부 채널을 통해 그런 내용을 통보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2일(현지시간) 인터넷판에서 미국이 ‘긴급 외교서신’을 통해 중국 측에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수도 있다며 이를 단념시켜 줄 것을 은밀해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