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전후 개성공단 ‘南책임론’ 주장

북한이 2차 핵실험을 전후로 각종 매체를 통해 개성공단 위기는 남측 책임이라는 자신들의 주장을 집중 부각하고 있다.

자신들은 개성공단사업을 유지하고 싶지만 이명박 정부가 공단을 폐쇄시키기 위해 남북대결의 장으로 만들고 있기 때문에 공단이 위기에 처했으며 그 책임은 남측 정부에 있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등 언론매체는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지난 15일 개성공단 토지임대료와 임금, 세금 등 기존 계약들의 무효를 선언하고 자신들이 새로 제시할 조건을 남측이 무조건 받아들일 의사가 없다면 공단에서 철수해도 좋다는 내용을 담은 통지문을 남측에 보낸 사실을 전했다.

이후 북한 매체들에선 22일까지 개성공단에 관한 얘기가 일절 없다가 제2차 핵실험 이틀전부터 집중적으로 `남측 책임론’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7일 ‘사태의 책임은 남측에 있다’는 제목의 글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지난 21일 제주도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우리 국민의 안전보장을 언급한 데 대해 남측이 개성공단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씨 문제를 “미끼로 개성공단지구 사업을 완전히 폐쇄하며 나아가 그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려는 데 비열한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명박 정부가 “북남합의 사항들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떠들어대면서 ‘개성공단이 중요하지 않다’느니, ‘그런 기업들이 남쪽에도 많으며 그것은 일부 기업에 지나지 않는다’느니 하면서 개성공업지구를 전면폐쇄로 몰아갈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왔다는 것도 비밀이 아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23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검은 속셈이 깔린 여론조작 놀음’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남측이 북측의 개성공단관련 조치들에 “시비하는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가 “유일하게 남아있는 개성공업지구까지 완전히 폐쇄해 버린다면 온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고 주장, 책임을 남측에 떠넘겼다.

같은날 발행된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와 24일자 우리민족끼리도 개성공단관련 남북간 접촉이 현대아산 직원 유씨 문제를 제기한 남측 때문에 결렬의 위기에 직면했다며 “개성공업지구 사업이 처한 현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 당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북남협력 사업을 결딴낸 자들의 비명’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남측이 개성공단을 완전히 폐쇄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개성공단 사업을 “파탄의 위기에 몰아넣은 이명박 일당은 그 용납못할 반민족적 죄악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입장을 비공식 대변하고 있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이날 남한에선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 수순을 밟고 있다는 식의 보도가 나오지만 개성공단 사업을 원만히 추진시키려는 것은 “북측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북측의 책임을 면피하려 했다.

핵실험을 전후한 북측의 이같은 `남측 책임론’ 선전은 북측이 핵실험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에 개성공단 폐쇄도 대응 카드의 하나로 활용하되 그 책임은 남측에 떠넘기려는 의도로 풀이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