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에 환율 급등…1,260원대

북한의 핵실험 여파로 원.달러 환율이 급반등하고 있다.

2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낮 12시33분 현재 지난 주말보다 13.60원 상승한 1,26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환율은 4.40원 하락한 1,243.00원으로 거래를 시작해 한동안 횡보한 뒤 북한의 핵실험 소식이 전해지면서 매수세가 폭주하자 1,269.40원까지 급등하기도 했다.

북한이 이날 오전 핵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달러화 매수세가 급증하고 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등은 이날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코스피 지수가 핵실험 여파 등으로 1,370선으로 폭락한 점도 환율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같은 시각 원.엔 환율은 100엔당 1,334.04원을, 엔.달러 환율은 94.57엔을 기록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