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시 ‘방사능 유출’ 우려

북한이 핵실험시 실험장 설계 결함 등으로 인해 방사능이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의 핵 기술이 생각했던 것 만큼 정교하지 않고, 핵실험시 착오(miscalculation)를 일으킨다면 국경을 넘어 방사능이 유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북한의 핵 활동은 지난 13년간 베일에 싸여 있었으며 북한의 핵 기술에 대해서도 온갖 추측이 난무해왔다.

북한 평남 순천시 ’직동(Chiktong.현재 ’노동자구’로 개칭)’ 마을 인근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지하 핵실험장은 산 중턱을 파서 만들었으며 폭발의 충격을 흡수하는 특수 문(blast doors) 등이 설치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핵실험장 입구도 폭발이 일어나기 전에 봉쇄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유엔 무기사찰단으로 활동했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은 “핵실험장 설계에 결함이 있을 경우 상당 양의 방사능이 유출되는 것은 물론 핵실험장 밖의 모든 것을 날려버릴 수 있다”고 3일 경고했다.

북한의 제한된 핵 기술을 감안할 때 북한 핵폭탄의 위력은 5kt(1킬로톤=1천t) 정도로 추정된다고 그는 말했다.

이는 2차대전 중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파괴력보다 3∼4배 약한 것이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북한이 핵폭탄 또는 핵시설을 설계하면서 착오를 할 가능성이 낮지만 배제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북한이 착오를 일으켜 핵폭탄의 위력이 30kt에 이른다면 산의 구멍을 날려버리는 것은 물론 틈이 생길 경우 방사능이 유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핵폭탄이 터지면 산이 흔들릴 것이고 핵실험장에서 16km 떨어져 있는 직동 주민들이 진동을 느낄 것”이라며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등에서도 진동이 감지될 것”이라고 말했다./뉴욕 A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