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설 정보 부풀리기 일 수도”

조지 부시 미행정부의 일부 관리들은 각종 정보에 대한 결론을 행정부 정책 방향에 맞추도록 압력을 가한 사례가 있으며, 따라서 핵실험설 등 북핵과 관련된 정보도 부풀리기나 왜곡일 수도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주도권 쟁탈전: 정보와 정치’라는 제목의 분석기사에서 이라크 불법무기에 대한 정보당국의 부풀리기 등에서 보듯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정책에 일치하는 방향으로 정보에 대한 결론을 수정하도록 압력을 가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 좋은 예가 바로 유엔주재 미국대사에 지명된 존 볼턴 전 국무차관으로, 미 행정부의 전현직 관리들은 과거에 비해 좀더 공개적으로 정보를 왜곡토록 압력을 가한 사례를 비판하고 있다는 것.

이런 비판은 볼턴에 대한 반감을 갖고 있거나 이라크 사태에 대해 약간의 죄책감을 갖고 있는 인사들에 의해 제기되고 있으며, 북한이 실제로 핵실험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지 여부 등 북핵 정보의 질을 염려하는 인사들에 의해서도 제기되고 있다.

로버트 허칭스 전 국가정보위원회(NIC) 위원장은 e-메일 메시지에서 “일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정보를 정책 의제에 맞추기 위한 왜곡이 허용되는 문화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부시 행정부내에서 미국의 적인 시리아, 쿠바, 북한 등에 대한 평가가 경직되도록 부적절하게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인사는 볼턴 뿐이 아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허칭스 전 위원장은 지난 2003년 여름엔 시리아의 무기 프로그램을 애널리스트들이 판단하는 것 이상으로 부풀리려는 볼턴과 그의 참모들의 시도를 거부하도록 지시한 바도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그러면서 과거의 이런 사례는 북한 상황에 대한 정보 역시 좀처럼 확정적이지 못하고, 따라서 쉽게 조작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특히 부시 행정부내 일부 인사들은 최근 북한이 첫 핵실험을 향해 다가가고 있을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새로운 정보 징후들’을 재빠르게 언급하고 있지만 최소한 한 정보기관은 `위성사진이나 보고서 등에서 특별히 새로운 것은 아무 것도 보지 못했다’고 밝히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