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보다 추가 미사일 발사 가능성 높아”

‘광명성 3호’ 시험발사에 이은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보다 장거리 로켓을 추가적으로 발사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국무부 등에서 근무했던 프레데릭 플라이츠는 18일(현지시각)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북한 청문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단시일 내에 제3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은 50%미만”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이 추가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면서 “서해에 남북 해군의 대치가 예상되기 때문에 미사일을 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관측했다.


최근 북한 3차 핵실험 징후에 대해 “현장에 토사의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파악된 정보로는 이는 늘 일어나는 일”이라면서 “지난 5년간 항상 그런 움직임이 있었고 이를 반드시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증거로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미국 등과의 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데다 보유한 핵분열 물질의 양도 제한적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정부 소식통은 미국 상업위성 ‘퀵버드’를 통해 입수한 자료를 통해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제3차 핵실험을 은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이날 청문회에서 참석한 마이클 그린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연구원은 “(장거리 로켓발사 후 핵실험이라는) 역사적인 패턴으로 미뤄, 북한이 앞으로 몇 개월 내에 핵실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김정일의 ‘게임플랜’을 따르는 것으로 보이나 구체적으로 대화나 도발을 어떻게 이어갈지는 미지수”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문회에서는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중국의 태도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하워드 버먼 민주당 의원은 “중국은 북한이 다른 길을 선택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할 의도가 없다”고 했고 스콧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CFR) 연구원은 “중국은 북한의 안정을 유지함으로써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한다. 우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에 대해 지나치게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