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신고 핵심자료 제출 안해

북한이 6자회담 합의 의무사항인 미국과의 핵신고 논의과정에서 기존의 핵무기 보유량과 비밀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핵심자료들을 빠뜨리고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워싱턴 타임스(WT)가 23일 미 정부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익명을 요구한 정부관계자들은 북한이 한 때 90% 고농축우라늄의 흔적이 남아 있는 장비를 보유했다는 새로운 정보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공식적인 핵신고 과정에서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은 것은 이미 핵신고를 마쳤다는 지난 4일 공식성명과 함께 과거 4년간의 6자 회담의 진전을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한 정부관계자는 북한이 얼마 전 미국 정부에 핵과 관련이 없는 목적을 위해 사용해 왔다는 관(管)에서 녹아내린 특수금속의 샘플을 제공했고 북한은 이 샘플이 비밀 우라늄 농축프로그램에 대한 의혹을 없애줄 것을 기대했지만 초고속능 감식기에서 고농축우라늄의 흔적을 감지해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관계자는 이 샘플에서 우라늄의 흔적을 발견했다는 것과 관련, 언급을 거부했지만 미국의 정보기관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적어도 2002년 이후 핵무기 제조를 위해 고농축우라늄 개발을 시도했을 것이라는 높은 확신이 있다는 점은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북한 핵관련 구매활동이 둔화되면서 2006년 이런 확신의 수준에 변화가 있긴 했지만 핵프로그램에 대한 큰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우라늄 농축은 북한과의 핵심적인 문제”라며 “우라늄과 농축에 필요한 인프라를 획득하기 위한 북한의 시도들은 6자회담의 논의과정에서 핵심적인 사안이었고 지금도 여전히 그렇다”고 말했다.

북한 정부의 대변인은 지난 4일 핵신고가 이뤄졌다는 성명을 발표했고 미국은 그것이 핵신고였다면 매우 부족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타임스는 북한이 2006년 10월 핵장비 실험을 통해 부분적인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기존 핵무기 보유에 대한 세부적 내용을 신고하지 않고 있는 것은 미국 관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지만 현재 추가적인 실험을 계획하고 있는 징후는 없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