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신고-테러국 해제, 6월중 완료될 것”

북한의 핵신고서 제출과 이에 상응한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가 이르면 이달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북한측 관리들과 밀접하게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의 외교 전문가가 밝혔다.

이 전문가는 “북한이 아주 빠른 시일 안에 핵 신고서를 제출할 것이며,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6자회담도 이달 안에 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고 RFA가 18일 보도했다.

RFA는 이 전문가의 이름을 익명으로 처리하며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해 북한 관리들과 자주 접촉했고, 지난주에는 미국 국무부 주최로 열린 비공개 북한 세미나에 초청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은 핵신고를 할 준비가 다 됐다”며 “현재 신고 내역은 이미 미국측에 넘어간 상태이고, 지금 남아있는 문제는 핵신고와 테러지원국 해제에 따른 형식상의 문제일 뿐, 곧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적인 문제가 곧 해결되는 대로 이달 중 북한의 핵신고와 미국의 테러국 해제가 거의 비슷한 시기에 이뤄질 것”이라며 “7월 둘째주에는 비핵화 3단계와 관련한 비정부간 대화도 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미국의 대북 테러 해제와 관련해 막판 걸림돌로 떠오른 일본인 납치문제가 북일 간 논의를 통해 다소 진전을 본 만큼 6자회담 재개에 따른 장애물도 제거된 상태”라며 “몇 가지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그건 싱가포르 합의 실천에 따른 기술적인 문제이지, 정치적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장애물을 조성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최근 성 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이 3차례에 걸쳐 북한을 방문한 것도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내용을 시행하는데 있어 기술적인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은 검증 내역과 활동범위, 나아가 검증팀 구성문제 등에 대해 앞으로 재개될 6자회담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로 양해했기 때문에 검증문제가 북한 핵신고의 지연 사유가 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 외교협회(CFR)의 게리 세모어 부회장은 “막판 핵신고 지연사유였던 일본인 납치문제가 북일 간의 협상을 통해 일단락된 만큼, 북한의 핵신고와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엔 별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