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신고서 제출 중요하지만 검증이 더 중요”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는 일 자체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부분은 신고서 제출 이후 핵신고서에 담겨있는 정보를 검증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오는 26일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제출 가능성을 백악관이 언급한 것과 관련, 추가할 내용이 없느냐는 질문에 “핵신고서 제출은 조만간 있을 것”이며 “조만간이 얼마나 빠를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많은 기대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분명히 우리는 핵신고서 제출이 가능한 한 빨리 이뤄지길 희망한다”면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도 언급했듯이 핵신고 자체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앞으로 더 나가 핵신고서에 담겨있는 정보를 검증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검증이 우리에게 중요하다”며 “우리는 핵신고서 제출을 단순히 신고서 자체를 받는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나아갈 수 있기 위해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분명하고 정확하게 이해를 하는 것이라고 그동안 언급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핵신고서 제출시점과 관련, “끝이 나야 끝난 것”이라면서 “중국 측이 손에 신고서를 들고 보여줄 때까지는 신고서 제출이 오늘 또는 내일이 될지 이번 주 또는 다음주 또는 더 지나서 될지에 대해 말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케이시 대변인은 다만 “조만간은 조만간”이라며 “만약 목요일(26일) 오전 핵신고서가 제출되면 가장 먼저 그 사실을 기쁘게 확인해주겠지만 지금은 어떻게 될지 기다려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26일이 (북핵 신고의) ‘최종 시한(deadline)'”이라며 북한이 이날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서를 내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독일을 방문중인 라이스 국무장관은 이날 6자회담과 외무장관 회담의 시기에 대해 “현재 장관급 회담이 정해진 일정은 없다”며 “우리는 6자회담 참가국들의 장관급 회담을 언제 하는 게 적절하지 그 시기를 볼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2단계 비핵화 노력을 종결한다는 차원에서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핵신고서를 제출할지, 그리고 앞서 우리가 이야기 했듯이 완전하고 정확하다고 검증이 가능한 신고서를 중국에 제출하는 지를 지켜볼 것”이라면서 핵신고서를 접수하지 않은 지금 상태에서 “미국과 다른 6자회담 당사국이 어떤 조치를 취하게 될지 판단하는 것은 이르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조치를 취한 뒤에도 북한에 대해 일본인 납치를 해결하라고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일본인 납치 문제를 내버려 두거나 잊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일본 국민은 이 문제는 미국에 극도로 중요하며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계속 압력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해도 좋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