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험·대륙간미사일시험” 위협

북한 외무성은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의장성명 등 대북조치에 대해 “즉시” 사죄하지 않으면 자위적 조치로 핵시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시험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또 “경수로발전소 건설을 결정하고 첫 공정으로 핵연료를 자체로 생산보장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지체없이 시작할 것”이라고 밝혀 우라늄 농축 기술개발에 들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성명은 유엔 안보리의 의장성명과 그에 따른 북한의 3개 회사에 대한 제재 결정 등을 “반공화국 제재를 실동에 옮기는 불법무도한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1990년대에 우리는 이미 조선정전협정의 법률적 당사자인 유엔이 우리에게 제재를 가하는 경우 그것은 곧 정전협정의 파기 즉 선전포고로 간주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고 상기시켜 핵시험 등이 ‘유엔의 선전포고에 따른 자위적 조치’라는 논리를 폈다.

성명은 “적대세력에 의해 6자회담과 함께 조선반도 비핵화의 염원은 영원히 사라지고 정세가 전쟁접경에로 치닫고있는 엄중한 사태”라고 현 상황을 규정하고 “유엔 안보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주권을 침해한 데 대하여 당장 사죄하고 부당하게 차별적으로 채택한 모든 반공화국 결의와 결정들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성명은 의장성명에 따른 제재조치들에 대해 “지난 수십년간 적대세력의 갖은 제재와 봉쇄속에서 살아온 우리에게 이따위 제재가 절대로 통할 리 없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유엔이 “많은 종류의 군수관련 물자와 자재들을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입 금지품목으로 공식 지정”한 것은 “우리 공화국의 최고이익인 나라와 민족의 안전을 직접 침해”하는 것이라며 “적대세력은 6자회담을 통해 우리를 무장해제시키려던 목적을 이룰 수 없게 되자 이제는 물리적인 방법으로 우리의 국방공업을 질식시켜보겠다는 망상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