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설 부실 관리로 인한 원자력 사고 위험 커”







▲(사)자유연합이 주최한 ‘일본 원전사고 영향 분석 및 북핵 위험성 진단’ 세미나가 20일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김봉섭 기자


일본 원전 사고에 의한 피해보다 북한의 원자력 사고 시 발생할 수 있는 방사능 확산이 한반도에 더 큰 피해를 입히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20일 제기됐다.
 
문주현 동국대 원자력 및 에너지공학부 교수는 이날 (사)자유연합이 주최한 ‘일본 원전사고 영향 분석 및 북핵 위험성 진단’ 세미나에서 “북한의 핵개발과 핵시설 부실 관리 및 자연재해로 인한 원자력 사고의 위험성이 크다”며 “원자력 사고 시 바람을 타고 확산된 방사성 물질에 의해 우리나라가 직접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교수는 북한 경수로 실험로 및 우라늄농축시설이 ▲핵무기 프로그램으로의 전용 ▲외화벌이 수단 등으로 핵물질의 국외 반출 시도 ▲원자력 사고 등을 통한 잠재적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북한 경수로 및 우라늄농축프로그램 시설을 방문한 미국 해커 박사의 논문을 근거로 들어 “북한은 언제든지 경수로 실험로 및 우라늄농축시설을 핵무기 시설로 전용할 수 있다”면서 “최근 경제난 등으로 인해 외화벌이 수단의 일환으로 핵물질을 국외로 반출할 가능성도 높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북한이 국제 기준에 따라 (경수로 등을) 설계·제작·건설하도록 촉구하거나 폐기를 유도해야 할 것”이라면서 “동시에 핵물질의 국외 반출에 대비해 북-중, 북-러, 국경 지역 등에 핵물질 탐지 및 검색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특히 북한 핵시설의 부실 설계·제작·시공 가능성을 언급하며 “북한은 경수로 설계, 건설 및 산화우라늄(UO2) 핵연료 제조 경험이 전무하다”면서 “핵시설에 대한 부지조사와 자연재해 대비 설계가 충분한 지, 공고노압을 견딜 수 있는 기기와 부품을 생산할 능력을 갖추었는지도 불확실해 원자력 사고 위험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에서 원자력 사고가 일어나면 북한은 자체적으로 해결할 능력이 없고 그 피해는 최근 일본 원전 사고로 인한 피해보다 비교조차 안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 될 것”이라며 “운전 또는 건설 중인 북한 핵시설의 안전성 담보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원자력 사고 조기 탐지를 위해 접경 지역에 환경방사능 감시시스템을 확충하고, 원자력 사고에 대비해 북한이 우리나라를 비롯한 인접국에 조기 통보하고 공동대응할 수 있는 국제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