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설 동결, 중유 50만톤이상 요구”

북한은 오는 8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 영변의 핵시설 동결의 대가로 1994년 미.북 양국이 합의했던 연간 50만톤의 중유나 그에 상응하는 대체 에너지의 공급을 요구할 것이라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또 북한이 미국의 금융제재 뿐만 아니라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 등의 ‘두툼한 대가’를 바랄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과 일본 양국의 강경파들이 이에 반발이 예상돼 다음 6자회담이 난항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북한측 초청으로 지난달 30일부터 5일간 방북,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과 만난 조엘 위트 전 미 국무부 북한 담당관과 미국 민간연구기관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소장을 3일 베이징 공항에서 단독 취재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들에 따르면, 김 부부상 등은 오는 6자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초기단계’ 조치로 북한이 영변에 밀집된 핵 관련 시설을 동결하고 2002년 12월 국외추방했던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의 복귀와 감시카메라의 재가동에 응할 용의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그러나 사찰관에 의한 원자로의 조사나 사용이 끝난 핵연료봉 재처리 시설에 대한 접근은 인정하지 않으며, 핵실험장의 접근이나 폐쇄, 공표되지않은 핵개발 계획 신고에는 응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반면, 핵시설 동결의 반대급부로 미국의 금융제재 해제 외에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 등 미국의 ‘모든 제재 조치’의 해제 노력을 요구하는 한편, 북한이 경수로형 원전이 완성되기까지는 핵포기에 응하지 않은 채 완성까지 대체에너지로 ‘연간 50만톤이 넘는 중유나 그에 상응하는 전력’의 공급을 요구할 것이라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북한이 이 같은 방침을 지난달 베를린에서 개최된 미.북 협의에서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크며, 6자회담에 앞서 전 미국 정부 당국자들을 초청, 강경자세를 거듭 표명한 것은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