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설 단독으로 가동 정지할 수도”

북한이 핵포기의 초기단계 조치인 핵시설의 가동 중단을 IAEA 감시단 입회 없이 단독으로 실시할 가능성이 높다고 니혼게이자이 (日本經濟)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빈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은 2·13 합의에 따른 핵시설의 가동 중단 및 봉인과 관련, 단독으로 핵시설의 가동을 멈춘 뒤 IAEA 사찰관이 추후 상황을 감시·검증하는 절차를 밟도록 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영변 핵시설의 가동 중단과 봉인 작업을 놓고선 모든 절차를 북한과 IAEA가 공동으로 진행한다는 구상도 있지만, 가동을 중단하는 작업의 경우 북한이 독자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것.

“북한이 봉인할 핵시설 모두를 가동 중단시킨 뒤 IAEA 사찰관이 방북해 그 상태를 확인하고 봉인을 시행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것”이라고 신문은 관측했다.

신문은 이런 방안은 북한측의 요청에 의한 것이란 정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복수의 외교 소식통은 “북한 핵시설의 감시와 검증에 사용되는 감시 카메라의 경우 지난 94년 미-북 합의로 설치한 것을 사용하지 않고 새로 장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의 핵시설 폐쇄 대상은 영변의 5MW 원자로와 핵연료봉 공장, 방사화학실험실 이외에도 건설중인 50MW 원자로 및 태천의 200MW 원자로 등 5개 시설이 포함돼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