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설 先신고 後불능화”

북한이 핵시설 가동정지.봉인에 이은 2단계 조치인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가운데 신고를 먼저 하겠다는 입장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6자회담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신고 문제의 경우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을 대상에 포함할지가 최대 초점이 되고 있어 이를 둘러싼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불능화 조치가 상당히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핵프로그램을 신고한 뒤 불능화를 하는게 논리적으로 맞는다는 것이 북한측의 주장이라며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지난달 북한을 방문했을 때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문은 6자회담이 재개되면 열릴 것으로 보이는 비핵화 실무회의 등에서 미국측은 HEU 문제에 대한 해명을 요구할 것으로 보여 북한측과 논란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