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설 `불능화’ 개념에 이견 없어”

정부 당국자는 5일 “북핵 `2.13 합의’상 초기단계 이후 진행할 핵시설 `불능화’ 조치의 수준에 대해 북한도 다른 나라와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을 열어 지난 3일 뉴욕에서 진행된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김계관 북한외무성 부상간 면담 내용에 언급 “북한은 불능화(disable)를 `되돌이킬 수 없는'(irreversib le) 것으로 개념 규정을 하고 있다고 분명히 이야기를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 문제에 관한 의혹을 잘 규명하는 것이 2.13 합의를 순탄하게 이행하고 그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데 관건이 될 것 같으니 HEU프로그램 규명에 신경써주길 바란다는 뜻을 북측에 전했다”고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영변 핵시설 폐쇄.봉인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수용 등 북한이 이행할 초기조치에 대한 상응조치와 관련, “곧 열릴 에너지.경제협력 실무그룹 회의에서 북이 원하는 바(품목)를 듣고 거기서부터 모든 걸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초기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제공될 중유 5만t(에 상응하는 지원)이 제때 제공되려면 이달 말 안에는 준비가 되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핵시설 폐쇄.봉인 조치 후 개시될 IAEA의 사찰 범위와 관련, “2.13 합의에는 북한과 IAEA가 동의하는 감시 및 검증 활동을 하도록 돼 있다”며 “사찰단은 북한이 수용하는 범위 안에서 활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오는 19일 6자회담 본회의 개최에 앞서 열리는 실무그룹 회의 일정에 대해 “3월12일 시작하는 주에 비핵화 그룹, 에너지.경제 협력 그룹, 동북아 다자안보 그룹 등 3개 회의를 각각 하루씩 잡아 사흘 정도 회의를 진행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미 행정부의 기류와 관련, 이 당국자는 “국무부내 비확산 계열의 근본주의자들 목소리가 약화되고 외교적 해결을 해야한다는 사람들의 입지가 많이 넓어졌다는 감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2.13 합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제대로 이행되도록 해야겠다는 (미 행정부의) 의지가 강한 것 같았다”며 “1단계 조치 이후에 본격적인 핵폐기 단계에 들어갈 수 있도록 정치적 동력을 만들어 나갈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하는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