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시설서 IAEA 봉인 제거 요청”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핵시설에 대한 감시카메라와 봉인 제거를 요청했다고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이 22일 밝혔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날 빈에서 개막된 IAEA 이사회에서 “오늘 아침 북한이 IAEA 사찰요원들에게 재처리시설에서 핵물질과 관련되지 않은 실험을 할 수 있도록 봉인 제거와 감시 장비를 제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핵시설 불능화 과정에서 북한측이 제거했던 일부 장비들도 원상복구됐다”면서 그러나 “이것이 영변 핵시설의 폐쇄 상태를 변화시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어 “북한이 가능한 한 조속히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복귀하고 IAEA의 포괄적인 안전조치가 재개될 수 있는 상황이 조성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이날 IAEA와 밀접한 고위 외교관의 말을 인용, “북한이 이미 봉인을 제거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