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불능화 앞서 종합지원계획 요구할 것”

북한이 2.13합의 이행 과정에서 고농축우라늄(HEU) 계획과 관련, 더 많은 요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조엘 위트 전 미국 국무부 북한담당관이 말했다.

위트씨는 1994년 북한과 미국간 기본합의에 따라 북한 핵시설 폐쇄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검증.감시 활동에 참여했던 북핵 문제 전문가이다.

그는 4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미국이 이 문제를 분명히 짚고 넘어가고 싶어한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고농축 우라늄 계획을 순순히 사실대로 밝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이 정확히 어느 단계에서 경수로 문제를 적극 제기할지는 예측하기 어렵지만 지금보다 더 자주 이 문제를 언급할 것은 분명하다”며 “미국은 북한이 핵을 폐기해야 경수로에 대해 얘기해 볼 수 있다는 입장인데, 북한으로서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해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입장은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해체하는 중대 결단을 내리기 앞서 체계적이고 광범위한 대북지원에 관한 종합계획을 듣고 싶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위트씨는 북한 영변 핵시설의 폐쇄 범위와 내용에 대해서는 “기술적으로 복잡한 사항이 있을 수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1994년 합의 수준에 맞춰) 시설의 가동을 중단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며 “과거와 전혀 다른 수준의 핵시설 폐쇄를 요구한다면 북한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