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보유국 인정할 수 없다”…한미 전략대화

한미 양국은 7일 차관급 전략대화를 가진 뒤 발표한 ‘공동 언론발표문’을 통해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유명환 외교부 제1차관과 니컬러스 번스 미국 국무부 차관은 또 ‘언론발표문’에서 “6자회담을 통해 조속한 시일내에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이 합의되고 북한의 핵무기 및 핵 프로그램 포기가 실현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이를 위해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간 협의 등을 통해 6자회담 재개 관련 문제와 회담대책 등에 대해 심도있는 협의를 긴밀히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차관은 이어 이번 북한의 핵실험이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그러면서 두 차관은 “최근 6자회담 재개 합의를 환영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을 통해 국제사회의 일치된 목소리를 견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특히 “한미 동맹관계가 자유민주주의, 인권과 시장경제라는 기본가치를 공유하면서 굳건하게 발전해 왔으며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음을 재확인하고 이를 더욱 강화시켜 나간다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범 세계적인 대 테러전, 동북아에서의 안보협력 증진, 그리고 대량살상무기와 이의 운반수단 확산 방지와 같은 국제적 안보우려를 해소하는데 있어 양국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두 차관은 말했다.

양국은 향후 장관급 전략대화가 상호 편리한 시기에 개최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언론발표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