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보유국 부당한 핵독트린 포기해야”

북한은 2일 핵보유국들이 부당한 핵우위 독트린과 핵위협을 포기하고 핵무기의 질적 개선을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은 이날 속개된 제네바 군축회의(의장 박인국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차석대사)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핵보유국들이 자체 핵무기는 보존, 강화하면서 타국의 핵활동을 견제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공박했다.

리철 주제네바 북한 대표부 대사는 이날 발언에서 “핵무기에 의거한 위협과 공갈은 국제사회에 커다란 의구심을 안겨주고 있으며 불안과 불신을 초래한다”면서 “이런 핵독트린과 핵위협이 지속되는 한 핵확산의 온상도 근절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핵보유국들의 이 같은 행동은 공정하고 평등한 국제 관계 수립을 부정하는 것이며 군축회의가 당면한 기본 문제”라고 지적하고 “부정적인 핵독트린의 수정을 요구하는 것이 당장은 비현실적이라는 견해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잘라말했다.

리철 대사는 핵보유국들이 핵군축 협약을 마련하기 위한 다자간 협상에 지체없이 참가할 의지를 밝혀야 한다면서 우선적으로 부당한 핵우위 독트린과 핵위협을 포기하고 핵무기의 질적 개선을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함께 “핵보유국들이 외국에 전개한 핵무력을 철수하고 핵우산을 거두며 핵불사용 다짐을 실천에 옮기는 것도 필수적이고 급선무”라고 말했다.

리철 대사는 북한은 올해 한국을 포함한 공동의장국이 마련한 일정표에 따른 핵군축 안건들에 대해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논의를 기대한다고 말하고 북한도 이를 위해 적극 기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