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미사일 한 발이라도 발사 시 김정은 정권 끝장낼 것”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북한 5차 핵실험과 관련해 “정부와 군은 한·미간 군사 협조 체제를 더욱 긴밀하게 유지하고,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핵 위협이 긴박하게 다가오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스스로도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주민들은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티는 상황인데 북한 정권은 자신들의 정권 수립 기념일에 맞춰 축포를 터트리듯이 핵실험을 하면서 오로지 체제 유지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이번 핵실험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의 ‘비확산 성명’에서 보듯이 국제사회가 북한 핵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는 일치된 경고를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는 가운데 감행한 도발”이라면서 “각국 정상들도 북한 핵 위협이 명백하고도 현존하는 위협임을 인식하고, 국제사회가 더욱 강력한 새로운 제재 방안을 만드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박 대통령은 “이러한 상황에서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전혀 고려치 않고 무방비 상태로 북한 도발에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노출시키는 결과만 가져올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북한이 연일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사드 배치를 백지화한다면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는 무엇으로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저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국가와 국민들을 지킬 수 있는 모든 것을 철저히 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개발 능력과 위협이 시시각각 고도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 내부가 분열돼 힘을 하나로 모으지 못한다면 어떠한 방어체계도 무의미해질 수 있다”면서 “지금은 국론을 결집하고 국민 모두의 힘과 지혜를 모아서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상황의 엄중함을 국민들께서 보다 깊이 인식하고 안보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모든 힘을 결집할 수 있도록 내각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