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미사일 한미동맹 차원서 대처”

유 장관은 또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방안이 내용 못지않게 타이밍도 중요하다고 판단해 늦어도 내주 초반까지는 나오도록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 유 장관은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등 독자적인 제재 문제와 관련, 북한 미사일 핵개발에 대한 효과적인 억제 수단으로 북한에 유입되는 돈줄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에 클린턴 장관과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유 장관은 최근 재차 논란이 되고 있는 미화 100달러짜리 위폐인 `슈퍼노트’와 관련된 새로운 증거가 나온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독자적 대북 금융제재 등을 단행할 경우, 슈퍼노트를 하나의 명분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상태다.

이어 그는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후계 문제에 대해서 정보교환을 했다”면서 “정보사항을 확인하는 것은 이르지만 언론에 보도됐듯이 (권력세습) 과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개성공단 한국인 근로자와 미국 국적 여기자 2명의 억류 문제에 대해서도 “인도적 견지에서 여기자 2명뿐만 아니라 한국인 근로자도 조속한 시일내 석방이 될 수 있도록 한미 간 외교적인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미국인 여기자 석방을 위한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의 북한 방문 가능성에 대해 유 장관은 개인적인 의견을 전제로 과거 사례가 있는 만큼 가능성이 있는 대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번 한미외무장관 회담에 대해 “매우 생산적이었다”면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논의를 진전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