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문제 해결의 열쇠는 미국에”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한 것은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이라며 핵문제 해결의 열쇠는 미국이 쥐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얼마 전 미 외교당국자는 우리의 ‘핵위협’을 걸고들며 ’북조선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고서는 국제사회에 편입될 수 없다’고 망발했다”며 이를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생억지”라고 비판했다.

노동신문 논평은 “(미국이) 우리의 ‘핵위협’을 걸고드는 것부터가 언어도단이며 우리의 핵무기 포기와 국제사회 편입을 연관시키는 것은 문제의 본질과 모순되는 논리”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찍어 말하면 우리 공화국이 핵무기를 보유하도록 만든 것은 미국”이라면서 “미국의 대조선 핵압살 정책에 의해 남조선(남한)은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핵작전 기지로, 극동최대의 핵 화약고로 전변됐으며 미국은 우리 나라를 핵 선제공격 목표로 선포하고 대조선 핵위협을 가증(가중)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우리는 미국의 핵압살 책동으로부터 자기의 사상과 제도, 나라의 안전과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해 부득불 그 길(핵무기 보유)을 택했다”며 “그것은 철두철미 자위를 위한 정당방위 조치였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어 “사실 미국은 핵 가해자로서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핵무기보유 조치에 대해 문제시할 체면과 자격이 없다”면서 “명백히 말하건대 우리의 핵무기 보유는 남을 위협.압박하고 선제공격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는 핵무기를 영원히 가지고 있자는 것도 아니다”라며 “우리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이 제거되고 제도전복을 노린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면 우리는 단 한 개의 핵무기도 필요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논평은 “우리가 미국의 가증되는 핵위협 때문에 할 수 없이 핵무기를 갖춘 만큼 핵문제가 해결되려면 미국의 대조선 핵위협과 적대시 정책이 철회돼야 한다”면서 “ 이것이 핵문제 해결의 관건이며 근본열쇠”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의 제도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대조선 핵위협과 제도전복 정책을 포기한다면 우리도 동시에 자기 할 바를 할 것”이라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에 대해서는 구태여 설명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