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문제 성의 보이면 경제지원”

호주 정부는 북한이 6자회담 참석 등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성의를 보인다면 언제라도 경제지원을 할 의사가 있음을 여러 경로를 통해 전달했다고 콜린 헤슬타인(58) 주한 호주 대사가 24일 밝혔다.

헤슬타인 대사는 국경일(1월 26일)을 앞두고 광화문 교보빌딩내 대사관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회견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가 가장 시급하며 북한은 대화의 장에 나와야 뭔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호주와 북한은 지난 74년 수교했으나 북한이 이듬해 자국대사를 소환하고 호주대사를 추방하면서 단교 상태가 지속되다가 2000년 5월 8일 외교관계를 복원했다.

이같은 발언은 알렉산더 다우너 외무장관이 작년 11월 산티아고 아태경제협력체(APEC)회의에서 대북제재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언급한 것이다.

헤슬타인 대사는 “다우너 장관은 6자회담 참석과 대화재개 설득을 위해 작년 8월 방북했으나 북한은 결국 제4차 6자회담에 불참, 우리를 크게 실망시켰다”고 덧붙였다.

당시 다우너 장관은 북한의 현상유지 정책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북한이 협상에 불참하면 국제사회는 강경한 경제적 조치가 필요한지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헤슬타인 대사는 또 새터민(탈북자) 일부가 미국, 호주 등 서방지역으로 이주를 희망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호주는 엄격한 이민 및 난민규정이 있으며 이에 합당할 경우 심사를 거쳐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