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문제 美 공존의사 없이 해결안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핵문제는 미국이 북한과 공존할 의사가 없는 한 해결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미국의 남조선 강점과 대조선 적대시 정책은 종식돼야 한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설을 통해 “조(북).미 핵문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산물로서 미국이 우리(북)와 공존할 의사가 없고 통일을 바라지 않는 한 절대로 해결될 수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북한인권법 제정, 핵 선제공격대상 지정 등을 들어 미국이‘제도(체제) 전복’을 대북정책으로 정립하고 ‘압살책동’에 나서고 있다면서 “이것은 미국의 남조선 강점과 대조선(대북) 적대시정책이 조국통일의 최대 장애물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보장하는 길은 민족공조 실현이며 미군이 남한에서 철수해도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후 “미국은 남조선에 대한 군사적 강점과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하루 빨리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