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최대 10개 제조 가능”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30일 북한이 40~50㎏의 플루토늄을 보유, 최대 10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원인 정 의원은 SBS라디오 ‘최광기의 SBS전망대’에 출연, “정보위에서 정보책임자도 말했지만 정확히 말하면 북한이 40~50㎏의 플루토늄을 갖고 있다고 본다. 작년에도 5㎏을 추출했다고 한다”면서 “우리가 보기엔 적어도 (핵무기) 2~3개를 갖고 있고 앞으로 모두 8~10개를 만들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 의원은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국정원은 북한이 기술적 능력은 보유하고 있다고 본다. 플루토늄을 갖고 있고, 고폭 실험을 통해 핵기폭장치를 개발했고, 700m 갱도를 팔 수 있는 굴착기술도 충분하다고 판단한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치적 판단 문제인데 내일이라도 바로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게 정보기관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핵실험 장소는 함북 길주군 풍계리에 있는 높이 2천200m가 넘는 산으로 1천500m 고지 깊은 계곡에서 최근 6~8월 사이에 케이블 더미가 많이 발견되고 갱도 입구에 은폐시설물을 많이 짓고 텐트도 많이 발견됐다”며 “국경으로부터 많이 떨어져있고 화강암으로 지반이 견고하고 은폐도 용이해 핵실험을 한다면 이 장소가 틀림없다고 한미 정보당국은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할 경우, 사전징후와 사후징후가 있는데 우리, 주한미군, 일본 모두 이를 충분히 알 수 있는 모든 계측장비는 갖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