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전면적이고 완전한 철폐 주장”

북한 대표는 지난 12일 열린 유엔총회 제64차 회의 1위원회 회의에서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서 군축 특히 핵군축 문제는 의연히 초미의 문제로 되고 있다”며 북한은 “지구 상에서 핵무기의 전면적이고도 완전한 철폐를 주장한다”고 강조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이 18일 보도했다.

그는 미국이 최근 `핵무기 없는 세계’를 제창한 데 대해 언급하고 “세계 최대 핵보유국들이 핵 군축에서 앞장서면 여러 지역에 새롭게 등장한 핵보유국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며 이것은 지구 상에서 핵무기를 깨끗이 청산하는데도 유익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 대표는 이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불안정한 정전 상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전환하여 냉전의 마지막 유물을 청산하고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는 우리의 입장은 일관하다”면서 “최근 조선반도에서의 사태 발전은 국제무대에서 핵 군축이 진전되지 못하고 있는 원인이 어디에 있는가를 웅변적으로 보여주는 하나의 실례”라며 3가지 문제를 지적했다고 방송은 밝혔다.

그는 “조선반도에 언제 누구에 의하여 처음으로 핵무기가 전개되고 핵 공갈이 누구에 의해 가해지고 있는가” 하는 것, “핵보유국에 한하여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이 과연 어떠한 역할을 놀고(하고) 있는가” 하는 것과 “조선반도 핵 문제의 본질이 무엇인가” 하는 문제들에 주의를 환기시켰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은 “유엔 안에 유일한 군축협상기구인 제네바군축회의 성원국으로서 (제네바군축)회의가 세계적인 군축을 추동하는 데서 가장 유익한 기구로 된다고 인정한다”면서 “앞으로도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앞서 북한 박길연 외무성 부상은 지난달 28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동안 핵무기의 관리와 사용, 전파(확산) 방지와 핵군축 문제에서 책임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