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보유 입증위해 3차 핵실험 가능성”

북한이 핵무기를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입증하기 위해 3차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스웨덴의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지난 7일 발간한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이 소수의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생산한 것으로 보이지만 사용 가능한 핵무기를 가지고 있다는 공개된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SIPRI의 쉐넌 카일 박사는 8일 자유아시아방송을 통해 “북한은 이러한 서방 전문가들의 의심을 불식하기 위해 3차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남북관계가 악화됨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 등 추가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예상된다”며 그러나 “북한이 실제 3차 핵실험에 나선다면 그 배경은 도발 차원이기보다는 핵무기 설계를 검증하면서 핵탄두 소형화를 꾀하는 등 관련 기술을 향상시키는 것이 주목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보고서에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대한 우려도 지적됐다”며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HEU)을 이용한 핵무기 실험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5일 조나단 폴락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박사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서 “현실적으로 북한은 핵을 포기할 의도가 전혀 없다”고 진단하면서 HEU 핵실험을 예상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