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보유는 자위·평화유지용”

노동신문은 13일 “우리 나라의 핵무기 보유는 철두철미 자위를 위한 것이며 평화수호를 위한 위력한 방패”라면서 핵무기 보유를 정당화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방위의 간판을 단 핵 선제공격 준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미국의 미사일방어(MD)체계 수립과 핵무기 현대화 계획을 비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특히 “부시 세력이 지금처럼 대조선(對北) 적대시 정책에 광분한다면 우리 나라(북)는 그에 대처해 자위적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길로 나가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은 우리나라의 자위적 핵억제력 강화 조치를 저들의 침략적 목적을 실현하는 공간으로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핵 선제공격 전략을 앞세운 미국의 기본 공격대상은 다름 아닌 북한이라면서 “부시 정권이 우리 나라를 ’악의 축’, 핵 선제공격 대상으로 지명한 것은 핵으로 우리 나라를 선제타격하기 위한 전쟁선언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거듭 “우리나라의 핵 억제력 강화 조치는 조성된 정세에 대처해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정당한 조치이자 평화옹호 투쟁”이라며 “자위적 군사력을 강화하지 않는다면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막을 수 없고 평화를 유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우리의 정당한 조치를 문제시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군사적 위협·공갈 책동을 악랄하게 감행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대조선 침략정책을 집요하게 추구하는 이상 우리나라가 그에 대처해 방위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는 것은 정정당당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