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관리.사용.확산방지에서 책임 행동”

북한 박길연 외무성 부상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동안 핵무기의 관리와 사용, 전파(확산) 방지와 핵군축 문제에서 책임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1일 전했다.

박 부상은 지난달 28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또 “우리는 핵군비 경쟁을 추구하지 않는다. 우리가 보유한 핵무기의 사명은 전쟁억제에 있다”며 “우리는 우리나라에 대한 군사적 공격과 그 위협을 억제할 수 있을 만한 핵억제력만 보유할 것이다. 유럽과 기타 다른 지역에서와 마찬가지로 조선반도에서도 위협과 억제력은 정비례 관계에 놓이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뒤늦게 소개했다.

박 부상의 기조연설을 통한 북한의 이러한 입장 천명은 자신을 핵보유국으로 스스로 규정하고, 핵무기의 관리.사용 및 확산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에 답한 입장 표명으로 보인다.

특히 `핵군축 문제에서 책임’도 거론한 것은 앞으로 북핵 협상을 ‘핵군축 협상’의 성격으로 끌고 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길연 부상은 “미국은 우리 나라는 평화적 위성발사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횡을 부리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에 도용되고 있다”며 “우리가 도달한 결론은 미국이 핵정책을 변경시키려 하지 않고 있는 현 단계에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려면 우리의 믿음직한 핵보유로 지역의 핵균형을 보장하는 길 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조선반도 비핵화가 실현되자면 미 행정부가 낡은 대결관념을 버리고 최근에 여러 번 성명한대로 변화의 입장을 실천으로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며 “미국이 제재를 앞세우고 대화를 하겠다면 우리 역시 핵억제력 강화를 앞세우고 대화에 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