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무기 개발 자체가 정치적 위협이자 도발”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북한의 핵무기는 개발 자체가 우리에 대한 엄연한 정치적 위협이며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가진 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북한은 군사 모험주의를 포기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대표는 “남북관계는 특수한 이중관계로서, 우리는 자신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며 “북한은 우리에게 협력의 대상이자 경계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북핵 해결을 우선하면서 정상적인 남북 경협과 인도적인 지원은 꾸준히 지속해야 하고 이산가족과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해결과 북한이탈주민 보호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특히 지난 정권의 잘못된 대북 정책을 지적하며 “선군정치를 선경제정치로 바꾸도록 요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정권에서는 남북관계에 있어서 북한의 무력 도발을 용납하지 않고, 화해·협력을 통해 북한의 변화를 유도하겠다고 했으나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함으로써 무력 도발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따라서 “우리 젊은이들은 통일에 무관심하고 북한의 핵 위협은 더 커졌지만 북한의 정치군사체제가 변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어 “적대적 관계인 두 나라 사이에서는 일반적으로 접촉유지정책 (engagement policy)이라는 정책이 펼쳐진다”며 “이는 북한이 변하지 않고는 진정한 남북관계 진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북한이 NLL을 향한 포 사격과 같은 군사 모험주의로는 아무것도 얻을 게 없다는 것을 깨닫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