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동결 미루면 대북제재 다시 힘 얻어”

미국의 민간연구기관인 맨스필드 재단의 고든 플레이크 소장은 17일 “북한이 신속하게 핵동결에 들어가겠다는 증거를 보이지 않을 경우 그동안 보류돼 왔던 유엔의 대북 제재가 다시 힘을 얻게 되고,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도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반도 문제 전문가로 통하는 플레이크 소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회견에서 “북한이 핵동결 조치를 계속 미룰 경우 궁지에 몰리는 것은 부시 대통령이 아니라 미국의 새 대북 접근방식”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북한과의 협상을 지지해온 만큼, 이 정책을 계속 밀고 나가야 한다고 부시 대통령을 설득해야 할 사람도 힐 차관보”라면서 “북한이 핵동결 조치를 미루면 미룰수록 대북 협상에 대한 지지가 부시 행정부 안에서 약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플레이크 소장은 또 “미국이 방코델타아시아 은행에 묶인 북한의 불법자금까지 풀어 줄 게 아니라, 마카오 금융당국에 맡겼어야 했다”며 “이 문제 때문에 앞으로 미국이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할 경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