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검증 조건에 ‘경수로 2기’ 요구해

북한은 핵 검증 절차의 수용을 조건으로 경수로 2기 건설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월 6자회담 재개를 논의키 위해 북한을 방문한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에게 이 같은 내용의 요구조건을 전달했다고 19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한 통신은 당시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 부부장은 6자회담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김 부상으로부터 ‘경수로가 제공되면 본격적인 검증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북한 측의 이같은 요구를 일본과 미국 등 관련국 정부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내용의 요구조건이 오바마 행정부가 막 출범한 시점에 제안 된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은 미국 신행정부에 북핵검증에 따른 추가적인 양보를 얻어 내려는 속셈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이 시료 채취를 포함한 핵검증을 인정하는 대가로 테러지원국 지정을 지난해 해제한 경위가 있다고 지적, 새로운 조건에 응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북한은 경수로 지원문제에 대해 영변 핵시설 해체 시점에서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핵시설의 가동중단, 무력화(불능화)를 거쳐 궁극적으로 핵시설을 해체하려면 경수로가 먼저 들어와야 한다는 주장을 펴왔고,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해야만 경수로 제공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다고 입장을 견지해 왔다.

한편, 6자회담은 지난해 12월 수석대표 회의를 마지막으로 북한의 핵검증 문제를 논의했지만 시료 채취 방법 등 검증의정서 채택을 둘러싸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결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