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개발이 한반도 평화.안정 위협”

6.25가 발발한지 60년이 지났는데도 한반도가 안정과 평화에 위협을 받고 있는 것은 북한이 선군정치와 핵개발정책을 실시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중국의 한반도전문가로부터 나왔다.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장롄구이(張璉괴<王+鬼>) 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6.25 발발 60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에 실린 기고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장 교수는 남북한이 1990년대 옛 소련과 동구의 해체, 그리고 독일 통일등 국제정치 환경의 거대한 변화 속에서 (통일등) 새로운 역사를 쓸 기회를 잡지 못한 것은 민족이익,현 국가이익, 집권집단의 이익등이 서로 적당히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갈등을 일으켰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이에는 북한의 선군정치와 핵개발 정책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핵개발정책은 ▲국제사회의 핵확산금지 조류에 위배, 국제사회를 반발을 가져왔고 ▲동아시아의 핵군비를 비롯한 군비경쟁을 촉발했으며 ▲ 한반도에 전쟁위험 가능성을 높였고 ▲ 인구밀집지역에서 실시돼 환경안전 위험을 고조시켰으며 ▲ 북한의 경제를 더욱 곤궁에 빠뜨렸다고 장 교수는 비난했다.


장 교수는 이어 북한은 6.25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자고 주장하고 있지만 핵개발.보유정책을 유지하는 한 미국이 이에 찬성할리가 없다고 단언했다.


미국 등 관련 당사국이 북한등과 평화협정을 체결하려면 이에앞서 북한과 수교를 해야하는데 이는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가로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북한의 핵 포기없이는 불가능하다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