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적 후예들이 해적 퇴치?…日 해외침략 발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일본 자위대의 소말리아 해적 퇴치활동에 대해 “해외침략을 위한 발판닦기”라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해적 후예들의 해적대책’이라는 논평을 통해 “일본이 저들의 상선을 해적들의 습격으로부터 보호한다는 등의 구실 밑에 해외파병을 보다 적극화하고 있지만 그 검은 속셈은 감출 수 없다”며 “일본 자위대의 함선들은 임의의 시각에 다른 나라를 침략하기 위한 해적선, 침략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국회가 ‘해적대처법’을 채택한 것은 자위대의 해외파병 확대에 목적을 두고 있으며 일본 해상 자위대 함선들의 연이은 해외파견은 그것을 실증해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은 소말리아 앞바다 해적 대책의 하나로 일본 자위대의 수시 파견을 가능하도록 한 해적대처법안을 지난달 19일 중의원 본회의에서 채택했다. 이 법안은 이달 24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 법안에 따르면 자위대의 호위대상 선박은 일본에 관계가 없는 외국 선박으로도 확대됐고, 무기 사용 기준도 일부 완화됐다.

신문은 또 “일본은 새 세기에 어떻게 하나 군사대국화를 실현하고 해외침략의 길에 뛰어들어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이루어보려 하고 있다”면서 “일본 반동들이 해외침략 목적을 둔 자위대의 해외파병에 국제적 공헌이요, 해적행위방지요 하는 외피를 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해적에 관련해서도 절대 용납해서는 안될 문제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소말리아 해적 문제는 국제적 초점의 하나로 되고 있다”며 “새 세기에 와서도 날강도적인 해적들이 계속 날치고 있는 것은 비정상적인 엄중한 사태로서 절대로 용납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신문은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돼 우리 상선 보호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청해부대가 지난 5월4일 해적들에게 추격당하던 북한 화물선을 구조한 것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