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외 NGO 요원들 출국 요구

북한 외무성은 현지에서 인도적 지원활동에 종사하고 있는 해외 비정부기구(NGO) 요원들에게 연말까지 출국할 것을 요구했다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이 19일 보도했다.

타스 통신은 평양에 주재하는 외국 NGO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지도부가 NGO 요원들을 통해 비밀 정보가 반복적으로 새 나가는 것에 불만을 품고 이와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북한에서 인도 지원 업무를 벌이고 있는 15개 NGO의 활동이 중단될 것으로 보이며 세계식량기구(WFP) 역시 60명에 이르는 현지 요원을 15명 미만으로 감축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또 농업 및 식량생산을 위한 개발에 주력하는 대신 외부의 식량지원은 거부키로 한 북한의 방침 역시 해외 NGO의 추방 조치에 관련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덧붙였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