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외주재원 자녀 귀국시한 한 달 연기

북한이 애초 오는 30일로 예정했던 해외주재 외교관과 무역회사 주재원 동반 자녀에 대한 귀국 시한을 4월30일로 한 달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양(瀋陽)의 한 대북소식통은 29일 “북한 당국이 지난달 초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교관과 무역회사 상사원에 대해 이달 30일까지 자녀를 귀국시키도록 지시를 내렸지만 최근 귀국시한을 오는 4월30일로 한 달 늦췄다”고 밝혔다.

귀국 대상 해외 주재원 자녀는 30여 개국에 3천여 명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취학연령(만6세)에 해당하지 않는 자녀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북한 당국이 귀국 시한을 늦춘 이유는 충분히 준비할 시간을 주지 않고 귀국 지시를 내리면서 주재국 초.중.고교 등 각급 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의 학업 결손과 급작스런 귀국에 따른 혼란 등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장 많은 수의 북한 외교관과 주재원이 나와 있는 중국은 3월 초에 각급 학교의 새 학기가 시작돼 이미 학교에 낸 학비 반환 문제도 귀국 준비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선양지역의 경우 북한 외교관 및 주재원 자녀 50여 명이 각급 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중국의 한 대북소식통은 “귀국시한 연기는 자녀 귀국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주재원들의 현실적 어려움을 감안한 후속조치의 성격을 띤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