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외공관 통해 각국에 식량 지원 요청”

북한이 지난해 12월부터 해외 공관을 통해 각국 정부에 식량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아시아권의 한 외교 관계자는 “올해 전세계 40개의 북한 대사관이 각국 정부에 식량 지원을 요청하라는 본국의 지시를 받았다”며 “각 대사관마다 할당량도 주어졌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김정일이 각 북한 대사관에 가능한 많은 양의 쌀을 지원받도록 지시한 것은 지난해 12월”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또 “영국 외무부 역시 런던 주재 북한 대사관으로부터 식량지원 요청을 받은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며 영국 외무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 “영국 정부의 지원 결정은 현재 진행 중인 북한 내 식량 수요 평가를 토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디언은 “북한이 세계식량계획(WFP)을 비롯한 국제기구들에 식량 지원을 요청하는 경우는 많지만 이처럼 각국 정부에 직접적인 접근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처럼 북한이 해외 공관을 통해 식량지원을 요청한 이유는 세계식량계획(WE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의 대북 식량 지원이 어렵게 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WEP는 지난해 북한 지원 프로그램에 필요한 전체 예산 가운데 겨우 20%만을 확보한 상태다.


북한의 주요 원조국인 중국 역시 최근 대규모 겨울 가뭄으로 식량지원이 어렵게 된 점도 북한의 최근 움직임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9일(한국시각) 개최됐던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결렬됨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북한이 식량 지원에 더 큰 어려움을 겪게 됐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