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안포 추가 발사…南 “중대한 도발행위”

북한이 27일 오전 서해북방한계선(NLL) 해상에 30여 발의 해안포 발사한데 이어 오후 3시 25분부터도 수십 발의 해안포를 발사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백령도 인근 NLL 북한쪽 해상으로 수십 발의 해안포를 발사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리 군은 오후 3시35분께 해상통신망을 통해 북측에 두 차례 경고통신을 했다.


이 관계자는 “발사된 포탄이 NLL을 넘어오지 않아 경고사격은 하지 않았다”며 “포탄은 NLL로부터 2.7km 떨어진 북한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부연했다.


이날 오전 9시 5분부터도 북한은 백령도와 대청도 인근 NLL 북측지역에 30여발의 해안포가 발사했다. 또 오후 2시반경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보도에서는 “서해전연 해상에서의 우리 인민군부대들의 포실탄 사격훈련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북한의 해안포 발사와 관련 우리 정부는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우리측 수석대표 명의로 전통문을 보내 우려를 표명하고 위협 행동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당초 논의됐던 정부 차원의 대북 성명 대신 국방부 전통문으로 수위를 낮춘 것이다. 우리 측 해상에 직접 사격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신중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1시반 경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류제승 육군 소장 명의로 장성급군사회담 북측 단장에게 전통문을 보내 이날 실제 포사격으로 불필요한 긴장을 조성하는 북측의 위협적인 행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동시에 이런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전통문은 이어 “북측이 지난 25일 서해상 우리 해역에 항행금지 및 사격구역을 설정한 것은 명백히 정전협정과 남북간 불가침합의를 무시한 중대한 도발행위”라며 “이를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전통문은 또한 “우리 군은 북측의 도발행위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며, 이후 야기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고 경고했다.


군은 앞서 오전 북측의 해안포 발사를 레이더로 포착한 즉시 백령도 해병부대에서 사거리 3∼4㎞ 벌컨포 100여발로 경고사격했고 오전 9시35분경 경고통신을 3차례 실시했다.


북한의 이날 도발은 최근 마음대로 되지 않은 대남, 대미관계에 대한 북한식 불만표출로 이후 협상력을 갖기 위한 조치라는 게 대북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해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