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안도시 ‘친환경 관광벨트화’ 추진

북한 환경당국이 내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해안 도시를 ’친환경 관광벨트’로 만들기로 했다.

북한 내각 국토환경보호성 홍철호 국장은 “바다의 생태파괴와 환경오염 등의 방지에 주된 관심을 돌리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2008년부터 10년을 내다본 전국적인 연안, 영해 개발 계획을 수립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4일 전했다.

이 사업은 동.서해안 주요 도시에서 해양생태 조사를 벌여 환경 오염을 막는 한편 지역 특색에 맞는 관광.문화 시설을 세워 전국 연안을 ’친환경 관광.문화도시’로 만드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북한 관계 당국은 이를 위해 황해남도와 평안남도, 평안북도의 서해안 지구에 각각 연안.영해 연구분소를 세우고 이 일대의 환경 실태조사 작업에 착수했다.

북한은 2004년 7월 김일성종합대학 지구환경과학부에 ’연안종합관리 민족양성센터’를 설립하고 주요 연안 도시마다 환경 관리를 담당할 사무원과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강습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는 이 학부 박사원 교육과정에 ’연안종합관리’ 과목을 신설해 올해 4월부터 강의를 시작했으며 내년부터는 고등 교육 과정 중 ’환경보호’ 과목에도 ’연안종합 관리’ 부분을 넣기로 하는 등 전문인 양성도 본격화한다고 홍 국장은 설명했다.

그는 특히 지난 94년 ’연안종합관리 시범지’로 선정된 평안남도 남포시를 이 사업의 모델로 소개했다.

고 김일성 주석이 “남포시를 항구문화도시로 꾸릴 것”을 지시하면서 남포시에 있던 남포제련소와 남포유리공장, 대동강 통신기계공장이 폐쇄됐으며 대신 와우도와 룡수포 일대 해안가에 해수욕장과 문화 휴식터가 들어섰다.

홍 국장은 이에 대해 “환경보호 사업을 먼 앞날을 위한 애국사업으로 간주하고 있는 국가의 대담하고도 단호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