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빙기 맞아 해상 침투훈련 재개 준비”

김관진 국방장관은 “북한이 해빙기를 맞아 해상 침투훈련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고 11일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에서 ‘북한 군사동향 및 대비태세에 대한 보고’를 통해 이 같이 밝힌 뒤 “북한은 임진각 등 심리전 발원 지역에 대한 조준격파사격을 운운하면서 대북 심리전 중단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키 리졸브 및 독수리연습과 관련해서 “북한은 차량·휴대용 GPS(위성위치정보시스템) 교란기를 다수 보유해 전파교란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최근에는 GPS 전파 교란 등 새로운 방법으로 훈련 방해를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어 “GPS 교란을 인지할 경우 레이더나 관성항법장치(INS), 전술공중항법장치 등 대안 장비를 운용해 피해 최소화 대책을 시행할 것”이라며 “디도스(DDoS·인터넷 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시 국가 사이버위기경보와 연계해 군 정보작전 방호태세를 확립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특히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위해 관련 활동을 지속하는 한편, 미사일 발사 시설을 개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북한의 위협 발언과 도발 행위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