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맞이식당 ‘포인트 카드’ 도입”…자본주의 마케팅?

북한이 상점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이른바 ‘포인트 카드’를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민간단체 ‘조선익스체인지’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평양 창전거리에 있는 ‘해맞이식당’에서 손님이 결제 금액에 따라 ‘포인트’를 지급받는 제도가 생겼다고 전했다. 

해맞이식당은 ‘전자봉사카드 소개’라는 안내문을 통해 “창전 해맞이식당과 분점들에서 상품을 구입하거나 봉사 받는 손님들은 지불금액에 따라 해당한 점수를 전자봉사카드에 적립하게 된다”면서 전자봉사카드를 슈퍼마켓과 빵집, 맥줏집에서 쓸 수 있다”고 밝혔다.

자본주의를 배격하는 북한이 최근 커피숍과 레스토랑, 백화점 등 서구 문물을 지속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추세다. 전자봉사카드는 손님을 확보하기 위해 자본주의와 비슷한 마케팅 방식을 도입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조선익스체인지는 낙원백화점이 몇 년 전 평양에서 포인트 카드를 처음 도입한 상점이라고 전했다.

한편 북한매체에 따르면 ‘해맞이식당’이란 이름은 김정은이 지은 현대식당으로 커피숍과 육류·수산물 상점 등을 갖추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