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난사고 방지대책 강화

북한이 선박의 안전운항과 해난사고 방지를 위해 관련 법규를 만들고 국가해사감독국을 통해 선박 검사 및 선원 교육.훈련에 관심을 돌리고 있다.

북한 국가해사감독국 강승룡 처장은 14일 조선중앙TV에 출연, 해상 충돌 및 화재와 해일 등으로 인한 인명피해와 막대한 물질적 손실을 막기 위해 8∼9월을 ‘배 사고방지 대책 월간’으로 지정, “각 도에 있는 해사감독처에 내려가 해난사고를 막기 위한 조직사업을 책임적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통신기재와 기계설비, 예비품들이 원만히 갖추어져 있는가, 또 기재들이 정확히 동작하는가, 그 이용법을 알고 있는가”를 주로 검사해 “항해기재, 통신기재, 기간설비들과 불 끄기 신호, 오염방지설비들을 규정대로 갖추도록 했고 검사에서 합격한 배들에 한해서만” 운항을 허용했다고 설명했다.

강 처장은 또 선원들이 “높은 기술 자격을 소유하는 것과 함께 비상시 불 끄기 훈련, 응급대책훈련, 바다에서 생명을 보존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기 위한 훈련을 정상적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국가해사감독국은 앞으로 “해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감독 통제사업을 더욱 심화시켜 나감으로써 배의 안전운항을 보장하는 데 적극 이바지하겠다”고 강 처장은 다짐했다.

북한은 1997년 9월 최고인민회의 상설회의 결정으로 해사감독법(6장 57조)을 처음 채택한 뒤 1999년과 2004년 두 차례에 걸쳐 개정했으며, 올 초에는 내각 결정으로 해사감독법 시행규정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