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항공절’ 제정…”김정은 결사옹위 결의”

북한에서 우리의 공군과 유사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항공대’ 창설일인 11월 29일을 ‘항공절’로 제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기사 ‘승리와 위훈으로 빛나는 성스러운 항로’에 따르면 김정은은 지난 5월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지휘부를 찾아 “조선인민군 항공무력의 자랑찬 오늘이 있다”면서 항공대 창설일인 11월 29일을 항공절로 정하도록 지시했다.


김일성은 1945년 11월 29일 신의주항공협회에서 한 ‘새 조선의 항공대를 창설하자’라는 제목의 연설에서 항공대 조직 구성 방안을 제시하고 2년 뒤인 1947년 정규 비행대를 조직했다.


신문은 “우리 비행사들은 영원히 김정은 결사옹위의 성스러운 항로를 따라 충정과 위훈의 자욱을 수놓아갈 굳은 결의를 다지고 또 다졌다”면서 “대를 이어 태양복 누리는 긍지를 가슴 넘치게 지닌 항공 및 반항공 무력의 일당백 용사들이 지켜 섰기에 내 조국의 하늘은 영원히 맑고 푸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하늘의 결사대’라는 기사에서도 “뜻깊은 항공절을 맞는 우리 인민은 지금 무적필승의 항공무력을 가지고 있는 긍지와 영예로 가슴 부풀고 있다”면서 “위대한 선군 태양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계시여 우리의 항공무력은 무적필승이며 이 세상 천만 대적이 달려들어도 우리 조국의 푸른 하늘은 언제나 금성철벽”이라고 전했다.


김정은 체제에 북한의 새로운 기념일 제정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북한 당국은 지난 5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으로 11월 16일을 ‘어머니날’로 제정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