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함남·강원해안 해일 주의보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6일 밤부터 7일 오전까지 함경남도와 강원도 해안에 50㎝의 해일을 예보하면서 안전대책을 당부했다.

방송은 6일 일본 규슈(九州) 지방에 위치한 태풍 ’나비’의 영향으로 사리원, 해주, 청진, 함흥, 원산 지방이 흐렸다며 평양 지방은 밤부터 흐리고 북동풍이 7-10m로 불 것이라고 전했다.

또 7일에는 황해남북도와 동해안에서 바람이 10-15m로 불어 비바람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안전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7일 동해 중부 이북 해상의 예상 풍속과 파고는 각각 북동풍 12-18m와 2-4m, 서해 중부 이북 해상은 북동풍 5-12m와 1-2m라며 6일 밤부터 해상경보를 내렸다.

조선중앙텔레비전도 6일 ’태풍예보’를 통해 “태풍 14호의 영향으로 오늘과 내일 황해남북도와 동해안 지방에서 북동풍이 강하게 불고 강원도, 함경남도 앞바다에서는 물결이 2-3m 후 4-5m로 높겠으며 해안에서는 50cm 정도의 해일이 있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중앙TV는 이날 저녁 정규방송 프로그램 도중 같은 내용의 ’기상속보’ 자막을 내보내는 등 태풍의 움직임과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