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함경남도 일대서도 미사일 발사준비 포착”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과 스커드·노동미사일을 동시에 발사할 것으로 보이는 징후가 포착됐다. 


군 소식통은 10일 “강원도 원산지역의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2기뿐 아니라 함경남도 일대에서 그간 보이지 않던 미사일 이동식 발사 차량(TEL) 4∼5대가 추가로 식별됐다”고 전했다. 추가 식별된 TEL은 사거리 300∼500㎞의 스커드, 1300∼1500㎞의 노동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비로 분석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과 스커드·노동 미사일을 동시 다발적으로 발사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우리 군은 북한이 동해 쪽으로 옮겨 놓은 중거리 미사일인 무수단의 발사 준비가 완료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군은 북한이 이날 새벽 연료를 주입하고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야간 감시·추적시스템을 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은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일본 아사히신문도 이날 북한이 무수단 2기를 대기시킨 것 외에 며칠 전부터 함경북도 일대에 별도의 미사일 부대를 배치해 동시 발사 태세를 갖춘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2006년 7월 5일 오전 3시 32분부터 5시까지 대포동 2호 1발과 스커드 4발, 노동 2발 등 7발을, 2009년 7월 4일에는 오전 8시부터 스커드 5발과 노동 2발 등 7발을 각각 동시 다발적으로 발사한 전례가 있다.


한편 미국 CNN 방송은 정부 당국자를 인용, 북한이 동부 해안에서 약 10마일(16㎞) 떨어진 곳에 미사일을 배치하고 있으며 이미 액체연료 주입을 마친 상태로 발사 준비가 끝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새뮤얼 라클리어 미국 태평양군(PACOM) 사령관은 9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광범위하게 보도된 대로 무수단 미사일이 동해안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조만간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에 대비해 어떤 대응을 할 것이냐는 물음에 “북한의 미사일이 미국이나 동맹국을 겨냥하지 않을 경우 요격 지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소셜공유